본문으로 바로가기 국립국어원
본문으로 바로가기

정부ㆍ언론 외래어 심의 공동위원회

개요

정부ㆍ언론 외래어 심의 공동위원회 소개

세계가 좁아지면서 각국에서 벌어지는 일이 하루도 쉬지 않고 신문과 방송을 통해서 우리에게 알려지고 있습니다. 세계 각국의 인명, 지명은 물론 그 밖의 말들도 쏟아져 들어옵니다.
이러한 외국어와 외래어 중에는 고유명사뿐만 아니라 새로운 문물을 가리키는 보통명사도 있어 우리말로 바꿀 수 있는 것은 바꾸어 쓰지만 그렇지 못한 것은 그 발음을 한글로 적을 수밖에 없습니다.
특히 고유명사는 번역이 불가능한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현지 발음에 가깝게 적게 됩니다.
이러한 외국어와 외래어는 속성상 사람마다 표기를 다르게 하기가 쉬워서 그 표기의 통일을 위해 「외래어표기법」을 두고 있습니다. 그러나 「외래어표기법」이 있다고 표기가 저절로 통일되지는 않습니다.
각 어휘에 대해서 표기법을 적용하는 일은 수월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익숙해진 전문가들에게는 가능한 일이지만 일반인들이 모두 「외래어표기법」에 통달하기를 기대하기는 어렵습니다.
결국 전문가들이 「외래어표기법」을 적용해서 한글 표기를 제시해 줄 필요가 있습니다.
또한 「외래어표기법」은 가능한 모든 경우에 대해 세칙을 마련해 두고 있지는 않기 때문에 개별적으로 표기를 심의해야 할 경우가 필연적으로 따르게 됩니다.
그래서 1991년 정부와 언론(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은 외래어심의공동위원회를 구성하여 주로 언론에 보도되는 시사성 있는 말을 중심으로 외국어와 외래어의 표기를 심의하여 한글 표기를 결정해 왔습니다.

정부ㆍ언론 외래어 심의 공동위원회의 연혁과 구성

『정부언론외래어심의공동위원회』는 국어에 새로 들어오는 외국어와 외래어의 한글 표기를 심의하고자 1991년 9월 국립국어연구원(현 국립국어원)과 한국신문편집인협회(1996년 1월 23일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로 개칭)가 공동으로 구성하였습니다. 부정기적으로 열어 오다가 1995년부터 격월로 개최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습니다. 현재 『정부언론외래어심의공동위원회』의 구성은 다음과 같습니다.
직급별 정부언론외래어심의공동위원회
위원장
  • 소강춘 (국립국어원장)
  • 이하경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장)
부위원장
  • 이정근 (중앙일보 어문연구소 대표)
  • 정희원 (국립국어원 어문연구실장)
위원
  • 김성규 (서울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교수)
  • 박한상 (홍익대 영어교육과 교수)
  • 공재순 (서울문영여고 교사)
  • 권수진 (문화체육관광부 국어 정책과장)
  • 이대해 (교육부 학교정책실 교과서정책과 장학관)
  • 박선 (국립국어원 학예연구사)
  • 양해원 (조선일보 교열회사 <글지기> 대표)
  • 이정희 (동아일보 어문연구팀장)
  • 이규원 (KBS 아나운서)
  • 신동진 (문화방송 아나운서국 부장)
  • 홍성호 (한국경제 기사심사부장)
  • 손범규 (SBS 아나운서팀 차장)
  • 양태삼 (연합뉴스 콘텐츠편집부장)
  • 이경우 (서울신문 교열부 차장, 한국어문기자협회장)
  • 이윤실 (서울경제 교열팀장, 한국어문기자협회장)
  • 김인숙 (한겨레 교열팀장)
연구위원
  • 성귀숙 (동아일보 교열부 기자)
간사
  • 진세근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사무총장)

참고사항

  1. 1. 외래어를 일반 용어, 지명, 인명으로 분류하여 제시하였다. 일반 용어에는 보통명사뿐 아니라 지명, 인명이 아닌 고유명사도 포함된다.
  2. 2. 등재 순서는 원어의 알파벳 순으로 하고 원어-한글 순으로 제시하였다. 단 각국 각료명의 경우에는 각료 서열순대로 하되 예외적으로 한글-원어 순으로 제시하였다.직명 등은 정부언론외래어심의공동위원회가 열렸을 때의 것을 그대로 보였다. 한글 표기 아래 줄에 간략한 뜻풀이를 보였다.
  3. 3. 인명의 원어는 성, 이름의 순서로 보이되 그 사이에 ','을 두었으며 한글 표기도 마찬가지 방법으로 제시하였다. 단, 서양의 각료명, 한국 주재 대사명은 예외적으로 원어와 한글 모두 이름-성의 순서로 보였다.
  4. 4. 돋움체로 한글 표기한 것은 외국어 단어에서 들여오지 않고 고유어나 한자어로 순화한 것이다.
  5. 5. 찾아보기는 원어가 로마자로 표기된 외래어에 대해서만 알파벳순으로 보이되 태풍 이름, 미국 프로야구, 프로농구, 미식축구 팀 이름이나 각국의 각료명은 포함하지 아니하였다.
  6. 6. 국립국어원 누리집은 유니코드를 사용하기 때문에 유니코드를 지원하는 글꼴과 브라우저를 사용하여야 모든 글자를 제대로 볼 수 있습니다.
    일부 한자나 특수문자가 제대로 보이지 않을 경우 유니코드를 지원하는 글꼴(새굴림, 한컴돋움 등)을 설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