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보도 자료 상세보기

한국인처럼 자연스럽게 대화하는 인공지능 개발 추진

작성자 국립국어원 등록일 2021. 4. 7. 조회수 1495
한국인처럼 자연스럽게 대화하는 인공지능 개발 추진 
- 국립국어원, 에스케이텔레콤과 인공지능 한국어 모델 개발 업무협약 -


  국립국어원(원장 소강춘)은 4월 7일(수) 에스케이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한국어에 최적화된 차세대 인공지능(AI) 모델을 개발하는 데 적극 협력하기로 하였다.

 

  국립국어원은 인공지능 한국어 학습 자료인 한국어 말뭉치, 한국수어 말뭉치 등 다양한 언어 정보 자원을 에스케이텔레콤과 공유하고, 에스케이텔레콤은 이를 활용하여 사람처럼 자연스럽게 대화하는 차세대 인공지능 한국어 범용 언어 모델을 개발하기로 하였다. 새로 개발되는 모델은 내부 검증을 거쳐 다양한 서비스에 적용되며, 한국어 언어 모델과 데이터의 품질 평가에 관한 연구도 추진된다. 또한 국립국어원이 주최하는 ‘2021년 국어 정보처리 시스템 경진대회’를 에스케이텔레콤의 기존 인공지능 언어 모델을 활용하여 인공지능의 언어소통 능력을 겨루는 방식으로 개편하여 개최하기로 하였다.

 

  정희원 국립국어원 어문연구실장은 “앞으로도 인공지능 개발에 필요한 언어 정보 자원을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관련 산업계와 학계에서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립국어원은 2018년부터 인공지능 학습용 한국어 말뭉치를 구축하여 ‘모두의 말뭉치’(https://corpus.korean.go.kr)에 공개하고 있다. 이 말뭉치는 지난해 10월 에스케이텔레콤이 개발한 인공지능 언어 모델 ‘코바트(Ko-BART)’를 비롯하여 관련 산업계와 학계에서 유용하게 활용되고 있다.

업무협약식 사진1 현수막 내용 '국어 정보 자원 활용 및 인공지능 기반 범용 언어 모델 기술 발전을 위한 국립국어원-에스케이 텔레콤 업무 협약 체결식 문화체육관광부 국립국어원, 에스케이 텔레콤' 에스케이텔레콤 관계자, 국립국어원 어문연구실장 정희원

업무협약식 사진2 현수막 내용 '국어 정보 자원 활용 및 인공지능 기반 범용 언어 모델 기술 발전을 위한 국립국어원-에스케이 텔레콤 업무 협약 체결식 문화체육관광부 국립국어원, 에스케이 텔레콤' 에스케이텔레콤 관계자, 국립국어원 어문연구실장 정희원
                                                                    <2021년 4월 7일 업무 협약 체결식>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국립국어원 언어정보과 학예연구관 홍혜진(☎ 02-2669-9756)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 기준(공공누리, KOGL) 제1 유형 조건에 따라 저작물의 출처를 구체적으로 표시한 후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