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보도 자료 상세보기

국립국어원 ‘2023년 국외 한국어 연구자 배움이음터’ 성황리에 마무리

작성자 국립국어원 등록일 2023. 8. 21. 조회수 17639

국립국어원 '2023년 국외 한국어 연구자 배움이음터'
성황리에 마무리

- 5주간 연수 통해 13개국 18명 수료 -



  국립국어원(원장 장소원)은 7월 17일부터 5주간 국외 한국어 연구자 대상 연수회(배움이음터)를 개최하여, 13개국 국외 한국어 연구자 18명이 수료하였다.

 
  국립국어원은 매년 국외 대학 및 교육 기관에서 한국어를 교육하고 연구하는 외국인을 초청해 연수회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연수회는 7월 17일부터 8월 18일까지 5주 동안 13개국에서 온 18명의 한국어 연구자를 대상으로 개최되었으며, 참가자 전원이 성공적으로 연수를 수료하였다. 참가자들은 수료식 전에 진행된 성과물 발표회에서 연수 기간에 작성한 연구 논문과 앞으로의 연구 계획을 발표하였다.


  이번 연수회는 국립국어원에서 앞서 개발한 ‘한국어 표준 교육과정(문화체육관광부고시 제2020-54호)’을 적용한 교육 및 연구 역량 강화 맞춤형 프로그램으로 운영되었으며, 참가자별 지도교수 및 전담 지도선생님을 배정하여 주 1회 정기적으로 세미나를 지원하였다. 또한, 주차별로 교안 작성부터 수업 단계별 전략, 실제 교육 실습까지 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실습 방안을 제공하였다.

  이번 연수 참가자인 중국 대련외국어대학교 이암 교수는 “국립국어원 배움이음터는 국외 한국어 교육자에게 필요한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었고, 특히 지도 교수 세미나를 통한 일대일 논문 작성 지도와 맞춤형 연구 멘토링이 연구 능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되었기 때문에 국외 한국어 연구자들에게 배움이음터를 꼭 추천하고 싶다”는 소감을 밝혔다.

  튀르키예 이스탄불대학교 전임 연구원 메르베 카흐르만 외즈데미르는 “이번 연수회의 특강과 강의를 통해 배운 지식이 튀르키예 학생들에게 양질의 한국어교육을 제공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며, 연수회에 참여한 국외 한국어 연구자들과의 교류를 통해 한국어 연구 및 교육 방법에 대해 많이 배울 수 있었다”는 소감을 전했다.
  

  올해 국외 한국어 연구자 배움이음터는 국외 한국어 전문가 개인뿐만 아니라 해외 교육 현장에도 도움을 줄 수 있는 국가 차원의 연수회이며, 국립국어원은 배움이움터를 통해 국외 한국어 연구자의 교육 및 연구 개발을 지원하고 해외 한국어 교육 현장의 발전을 위한 교류의 장을 지속적으로 열어갈 계획이다.

[붙임] 2023년 국외 한국어 연구자 배움이음터 수료식 사진(별첨)

[붙임] 2023년 국외 한국어 연구자 배움이음터 수료식 사진(별첨)



담당 부서 국립국어원 한국어진흥과 책임자  과   장 윤재무 (02-2669-9741)
담당자  연구원 김은송 (02-2669-9786)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 기준(공공누리, KOGL) 제1 유형 조건에 따라 저작물의 출처를 구체적으로 표시한 후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