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보도 자료 상세보기

영문자 'R/r'의 한글 표기로 '아르'와 '알' 복수 인정

작성자 국립국어원 등록일 2023. 1. 19. 조회수 5189
영문자 'R/r'의 한글 표기로 '아르'와 '알' 복수 인정



  국립국어원(원장 장소원)은 그동안 ‘아르’로 적도록 했던 영문자 ‘R/r’의 한글 표기로 ‘알’도 인정하기로 하였다고 발표했다. 이번 발표는 지난해 12월 20일에 열린 국어심의회 심의 결과에 따른 것이다. 국어심의회는 국어의 발전과 보전을 위한 중요 사항을 심의하기 위해 국어기본법에 따라 설치된 법정위원회이다.

  지금까지는 ‘브이아르’(VR), ‘에이아르에스’(ARS)와 같이 ‘아르’로 적고 읽는 것만 인정해 왔으나, 실제 언어생활에서는 ‘브이알’, ‘에이알에스’처럼 ‘알’로 적고 읽는 경우가 일반적이어서 표기 규범이 언어 현실과 동떨어져 있다는 지적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이에 언어현실을 반영하고 국민 언어생활의 불편을 줄이기 위해 두 가지 표기 방식을 모두 허용하기로 한 것이다.

원어

기존

변경

R

아르

아르 / 알

VR

브이아르

브이아르 / 브이알

ARS

에이아르에스

에이아르에스 / 에이알에스

ASMR

에이에스엠아르

에이에스엠아르 / 에이에스엠알

PR

피아르

피아르 / 피알

OMR

오엠아르

오엠아르 / 오엠알


  이번 변경안은 영문자 ‘R/r’를 한글로 옮겨 적는 방법에 대한 것이므로 ‘아르바이트(Arbeit)’나 ‘아르곤(argon)’과 같은 말까지 ‘알바이트(×)’나 ‘알곤(×)’으로 쓸 수 있다는 뜻은 아니라는 점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이번에 변경된 표기법은 국립국어원이 제공하고 있는 『표준국어대사전』과 『우리말샘』 및 외래어 표기 용례 등에 반영되어 있다.
 

  국립국어원은 앞으로도 올바른 국어 사용과 언어생활의 편의 증진을 위한 과제를 적극적으로 발굴하여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국립국어원 어문연구과
이현주 연구관(☎ 02-2669-9714)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 기준(공공누리, KOGL) 제1 유형 조건에 따라 저작물의 출처를 구체적으로 표시한 후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