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보도 자료 상세보기

2021년 국민이 고른 가장 적절한 다듬은 말은 ‘반려동물 상실 증후군’

작성자 국립국어원 등록일 2021. 12. 15. 조회수 2750
2021년 국민이 고른 가장 적절한 다듬은 말은 '반려동물 상실 증후군'
- 2021년 국립국어원 새말모임, 71개 외국 용어를 쉬운 우리말로 다듬어 -

  2021년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와 국립국어원(원장 장소원, 이하 국어원)이 어려운 외국어를 우리말로 다듬어 선정한 말 중에 국민이 고른 가장 적절하게 다듬은 말은 ‘반려동물 상실 증후군’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려동물 상실 증후군’은 반려동물의 실종이나 죽음으로 상실감, 슬픔, 우울감, 절망감 등을 느끼는 현상으로, ‘펫 로스 증후군’을 알기 쉽게 대체한 말이다.

  지난해 1월부터 문체부와 국어원은 ‘쉬운 우리말 쓰기 사업’의 하나로 우리 사회에 유입된 낯선 외국 용어를 대신할 알기 쉬운 다듬은 말을 선정해 왔다. 올해 다듬은 말은 모두 71개로, 언론사에서 배포한 기사와 공공기관의 보도 자료를 매일 검토해 낯선 외국 용어를 발굴하고 이들 중 공공성이 높거나 국민 생활과 밀접한 용어를 중심으로 새말모임*에서 논의한 후, ‘어려운 외국어에 대한 우리말 대체어 국민 수용도 조사(이하 국민 수용도 조사)’를 거쳐 최종 선정했다.

 * 새말모임: 어려운 외국어 신어가 널리 퍼지기 전에 일반 국민이 이해하기 쉬운 우리말 대체어를 제공하기 위해 국어학계, 언론계, 통번역계, 한글 단체 등 국어 전문가로 구성된 위원회로서, 월 2회 개최.

  문체부는 국민 수용도 조사에서 외국 용어에 대한 인지도, 접촉 빈도, 이해도와 함께 정부나 언론에서 외국 용어를 사용하는 것에 대한 국민 의견을 조사했다. 또한 국어원이 마련한 다듬은 말의 적합도도 함께 파악했다.

  그 결과, 올해 우리말로 다듬기 위해 발굴한 어려운 외국 용어 중 쉽게 바꾸어야 한다는 응답이 가장 많은 용어는 ‘긱 워커’(80%)로 나타났다. ‘산업 현장의 필요에 따라 임시로 단기 계약을 맺고 일하는 노동자’를 뜻하는 ‘긱 워커’를 문체부와 국어원은 ‘초단기 노동자’로 다듬었다. 다음으로 응답자의 78% 이상이 ‘빈지 뷰잉, 빈지 워칭’, ‘피버팅’, ‘리걸테크’ 등을 쉬운 우리말로 바꾸어야 할 외국 용어로 보았다.

2021년 쉬운 우리말로 바꿔야 할 외국 용어, 쉬운 우리말로 바꿔야 해요! 긱 워커(gig worker)80.0퍼센트, 빈지 뷰잉, 빈지 워칭(binge viewing, binge watching)79.9퍼센트, 피버팅(pivoting)78.9퍼센트, 리걸테크(legaltech)78.3퍼센트, 오너 코드, 아너 코드(honor code)78.0퍼센트, 레몬 마켓(lemon market)77.7퍼센트, 하이퍼 로컬(hyper local)77.5퍼센트, 다크 스토어(dark store)76.9퍼센트, 소셜 버블(social bubble)76.5퍼센트, 포지티브 규제(positive 規制) 76.5퍼센트<2021년 쉬운 우리말로 바꾸어야 할 외국 용어>

  올해 다듬은 말의 적절성을 묻는 질문에는 98% 이상이 ‘펫 로스 증후군’을 대체한 ‘반려동물 상실 증후군’과 ‘펫코노미’를 대체한 ‘반려동물 산업’을 가장 적절하게 다듬은 말이라고 꼽았다. 이 외에도 응답자의 97% 이상이 ‘잡 크래프팅(자신의 업무 가운데 조절할 수 있는 부분을 자발적으로 의미 있게 변화시키거나 발전시킴으로써 업무에 대한 만족감을 높이는 일)’을 다듬은 ‘자발적 직무 설계’와, ‘플러스 옵션(기본 선택 사항 외에 일부 사항을 수요자가 추가하는 방식)’을 다듬은 ‘추가 선택제, 추가 선택권, 추가 선택 사항’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2021년 다듬은 외국 용어 중 적절하다는 평가를 받은 말, 원어→다듬은 말(보통+적합하다+매우 적합하다), 펫로스 증후군-반려동물 상실 증후군(98.5퍼센트), 펫코노미-반려동물 산업(98.2퍼센트), 잡 크래프팅-자발적 직무 설계(97.8퍼센트), 플러스 옵션-추가 선택제/선택권/선택 사항(97.8퍼센트), 빈지 뷰잉, 빈지 워칭-몰아보기(97.6퍼센트), 레몬마켓-정보 불균형 시장(97.6퍼센트), 데스크테리어-책상 꾸미기(97.5퍼센트), 리걸테크-법률 정보 기술/법률 정보 기술 서비스(97.4퍼센트), 홈코노미-재택 경제 활동(97.2퍼센트), 포지티브 규제-최소 허용 규제(97.2퍼센트), 비즈 매칭-사업자 연계(97.2퍼센트)

<2021년 다듬은 외국 용어 중 적절하다는 평가를 받은 말>

  한편 2021년 새말모임에서 다룬 외국 용어의 분야를 정리한 결과, 사회일반 분야의 용어(26건)를 가장 많이 다듬은 것으로 나타났다. ‘몰아보기’(← 빈지 뷰잉, 빈지 워칭), ‘책상 꾸미기’(← 데스크테리어)와 같은 사회 일반분야의 용어에는 사회 현상을 가리키는 용어, 사회 여러 분야에 두루 걸치는 용어가 포함된다. 그 뒤를 이어 ‘초단기 노동자’(← 긱 워커), ‘정보 불균형 시장’(← 레몬 마켓)과 같은 경제 분야 용어가 25건, 정보통신 분야 용어가 13건으로 많았다.

2021년 다듬은 외국 용어 분야별 분포, 사회일반 26개, 경제 25개, 정보통신 13개, 보건일반 7개

<2021년 다듬은 외국 용어 분야별 분포>


  문체부와 국립국어원은 새말모임을 거쳐 선정된 다듬은 말뿐만 아니라 일반 국민이 이해하기 쉬운 다른 대체어가 있다면 얼마든지 사용할 수 있도록 안내함으로써 사회 곳곳에서 알기 쉬운 말을 활발히 사용하도록 권장하고 있다. 2022년에는 다듬은 말의 공감대를 높이고자 ‘새말모임’ 구성원을 보완할 예정이며, 공공기관, 언론사 등과 협력해 다듬은 말이 널리 쓰일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다.



※ (참고) 코로나19 관련 쉬운 우리말 대체어

어려운 외국어

쉬운 우리말 대체어

팬데믹

(감염병) 세계적 유행

에피데믹

(감염병) 유행

글로브 월

의료용 분리벽

언택트 서비스

비대면 서비스

엔데믹

(감염병) 주기적 유행

트윈데믹

감염병 동시 유행

풀링 검사

취합 (선별) 검사

윈도 스루 검진

투명창 검진

페이스 실드

얼굴 가림막

스니즈 가드

침방울 가림막

지표 환자

첫 확진자

엔(n)차 감염

연쇄 감염, 연속 감염

드라이브스루 진료

승차 진료, 승차 검진, 차량 이동형 진료(또는 검진)

비말

침방울

진단 키트

진단 도구(모음), 진단 (도구) 꾸러미

의사 환자

의심 환자

트래블 버블

비격리 여행 권역, 여행 안전 권역

코로나 블루

코로나 우울

코로나 레드

코로나 분노

코로나 블랙

코로나 절망

코로나 쇼크, 코로나19 쇼크

코로나 충격

부스터 숏, 부스터 샷

추가 접종

롱 코비드

코로나 감염 후유증



붙임  새말모임에서 만든 대체어 목록(2021년)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문화체육관광부 국어정책과 서기관 김철(☎ 044-203-2534)
또는 국립국어원 공공언어과 학예연구사 박주화(☎ 02-2669-9722),
연구원 안쥬리(☎ 02-2669-9653)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 기준(공공누리, KOGL) 제1 유형 조건에 따라 저작물의 출처를 구체적으로 표시한 후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