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통합검색

검색

주메뉴


좌측메뉴

콘텐츠 영역

현재 본문 위치 : 첫 화면 사전·국어지식 표준어 규정 제1부 표준어 사정 원칙

 

제26항한 가지 의미를 나타내는 형태 몇 가지가 널리 쓰이며 표준어 규정에 맞으면, 그 모두를 표준어로 삼는다.

예시
복수표준어비고
가는-허리/잔-허리  
가락-엿/가래-엿  
가뭄/가물  
가엾다/가엽다 가엾어/가여워, 가엾은/가여운.
감감-무소식/감감-소식  
개수-통/설거지-통 ‘설겆다’는 ‘설거지하다’로.
개숫-물/설거지-물  
갱-엿/검은-엿  
-거리다/-대다 가물-, 출렁-.
거위-배/횟-배  
것/해 내 ~, 네 ~, 뉘 ~.
게을러-빠지다/게을러-터지다  
고깃-간/푸줏-간 ‘고깃-관, 푸줏-관, 다림-방’은 비표준어임.
곰곰/곰곰-이  
관계-없다/상관-없다  
교정-보다/준-보다  
구들-재/구재  
귀퉁-머리/귀퉁-배기 ‘귀퉁이’의 비어임.
극성-떨다/극성-부리다  
기세-부리다/기세-피우다  
기승-떨다/기승-부리다  
깃-저고리/배내-옷/배냇-저고리  
꼬까/때때/고까 ~신, ~옷.
꼬리-별/살-별  
꽃-도미/붉-돔  
나귀/당-나귀  
날-걸/세-뿔 윷판의 쨀밭 다음의 셋째 밭.
내리-글씨/세로-글씨  
넝쿨/덩굴 ‘덩쿨’은 비표준어임.
녘/쪽 동~, 서~.
눈-대중/눈-어림/눈-짐작  
느리-광이/느림-보/늘-보  
늦-모/마냥-모 ← 만이앙-모.
다기-지다/다기-차다  
다달-이/매-달  
-다마다/-고말고  
다박-나룻/다박-수염  
닭의-장/닭-장  
댓-돌/툇-돌  
덧-창/겉-창  
독장-치다/독판-치다  
동자-기둥/쪼구미  
돼지-감자/뚱딴지  
되우/된통/되게  
두동-무니/두동-사니 윷놀이에서, 두 동이 한데 어울려 가는 말.
뒷-갈망/뒷-감당  
뒷-말/뒷-소리  
들락-거리다/들랑-거리다  
들락-날락/들랑-날랑  
딴-전/딴-청  
땅-콩/호-콩  
땔-감/땔-거리  
-뜨리다/-트리다 깨-, 떨어-, 쏟-.
뜬-것/뜬-귀신  
마룻-줄/용총-줄 돛대에 매어 놓은 줄. ‘이어줄’은 비표준어임.
마-파람/앞-바람  
만장-판/만장-중(滿場中)  
만큼/만치  
말-동무/말-벗  
매-갈이/매-조미  
매-통/목-매  
먹-새/먹음-새 ‘먹음-먹이’는 비표준어임.
멀찌감치/멀찌가니/멀찍이  
멱통/산-멱/산-멱통  
면-치레/외면-치레  
모-내다/모-심다 모-내기, 모-심기.
모쪼록/아무쪼록  
목판-되/모-되  
목화-씨/면화-씨  
무심-결/무심-중  
물-봉숭아/물-봉선화  
물-부리/빨-부리  
물-심부름/물-시중  
물추리-나무/물추리-막대  
물-타작/진-타작  
민둥-산/벌거숭이-산  
밑-층/아래-층  
바깥-벽/밭-벽  
바른/오른[右] ~손, ~쪽, ~편.
발-모가지/발-목쟁이 ‘발목’의 비속어임.
버들-강아지/버들-개지  
벌레/버러지 ‘벌거지, 벌러지’는 비표준어임.
변덕-스럽다/변덕-맞다  
보-조개/볼-우물  
보통-내기/여간-내기/예사-내기 ‘행-내기’는 비표준어임.
볼-따구니/볼-퉁이/볼-때기 ‘볼’의 비속어임.
부침개-질/부침-질/지짐-질 ‘부치개-질’은 비표준어임.
불똥-앉다/등화-지다/등화-앉다  
불-사르다/사르다  
비발/비용(費用)  
뾰두라지/뾰루지  
살-쾡이/삵 삵-피.
삽살-개/삽사리  
상두-꾼/상여-꾼 ‘상도-꾼, 향도-꾼’은 비표준어임.
상-씨름/소-걸이  
생/새앙/생강  
생-뿔/새앙-뿔/생강-뿔 ‘쇠뿔’의 형용.
생-철/양-철 1. ‘서양철’은 비표준어임. 2. ‘生鐵’은 ‘무쇠’임.
서럽다/섧다 ‘설다’는 비표준어임.
서방-질/화냥-질  
성글다/성기다  
-(으)세요/-(으)셔요  
송이/송이-버섯  
수수-깡/수숫-대  
술-안주/안주  
-스레하다/-스름하다 거무-, 발그-.
시늉-말/흉내-말  
시새/세사(細沙)  
신/신발  
신주-보/독보(櫝褓)  
심술-꾸러기/심술-쟁이  
씁쓰레-하다/씁쓰름-하다  
아귀-세다/아귀-차다  
아래-위/위-아래  
아무튼/어떻든/어쨌든/하여튼/여하튼  
앉음-새/앉음-앉음  
알은-척/알은-체  
애-갈이/애벌-갈이  
애꾸눈-이/외눈-박이 ‘외대-박이, 외눈-퉁이’는 비표준어임. 
양념-감/양념-거리  
어금버금-하다/어금지금-하다  
어기여차/어여차  
어림-잡다/어림-치다  
어이-없다/어처구니-없다  
어저께/어제  
언덕-바지/언덕-배기  
 얼렁-뚱땅/엄벙-뗑  
여왕-벌/장수-벌  
여쭈다/여쭙다  
여태/입때 ‘여직’은 비표준어임.
여태-껏/이제-껏/입때-껏 ‘여직-껏’은 비표준어임.
역성-들다/역성-하다 ‘편역-들다’는 비표준어임.
연-달다/잇-달다  
엿-가락/엿-가래  
엿-기름/엿-길금  
엿-반대기/엿-자박  
오사리-잡놈/오색-잡놈 ‘오합-잡놈’은 비표준어임.
옥수수/강냉이 ~떡, ~묵, ~밥, ~튀김.
왕골-기직/왕골-자리  
외겹-실/외올-실/홑-실 ‘홑겹-실, 올-실’은 비표준어임.
외손-잡이/한손-잡이  
욕심-꾸러기/욕심-쟁이  
우레/천둥 우렛-소리, 천둥-소리.
우지/울-보  
을러-대다/을러-메다  
의심-스럽다/의심-쩍다  
-이에요/-이어요  
이틀-거리/당-고금 학질의 일종임.
일일-이/하나-하나  
일찌감치/일찌거니  
입찬-말/입찬-소리  
자리-옷/잠-옷  
자물-쇠/자물-통  
장가-가다/장가-들다 ‘서방-가다’는 비표준어임. 
재롱-떨다/재롱-부리다  
제-가끔/제-각기  
좀-처럼/좀-체 ‘좀-체로, 좀-해선, 좀-해’는 비표준어임.
줄-꾼/줄-잡이  
중신/중매  
짚-단/짚-뭇  
쪽/편 오른~, 왼~.
차차/차츰  
책-씻이/책-거리  
척/체 모르는 ~, 잘난 ~ .
천연덕-스럽다/천연-스럽다  
철-따구니/철-딱서니/철-딱지 ‘철-때기’는 비표준어임.
추어-올리다/추어-주다 ‘추켜-올리다’는 비표준어임.
축-가다/축-나다  
침-놓다/침-주다  
통-꼭지/통-젖 통에 붙은 손잡이.
파자-쟁이/해자-쟁이 점치는 이.
편지-투/편지-틀  
한턱-내다/한턱-하다  
해웃-값/해웃-돈 ‘해우-차’는 비표준어임.
혼자-되다/홀로-되다  
흠-가다/흠-나다/흠-지다  
해설 제18항에서와 같은 정신으로 복수 표준어를 규정한 것이다. 종래에는 ‘출렁거리다/출렁대다’의 ‘-거리다/-대다’가 널리 쓰임에도 불구하고 ‘-거리다’만을 표준어로 삼았었는데, 이번에는 둘을 다 표준어로 삼아 국어를 풍부하게 하는 데 기여할 뿐만 아니라 표준어가 인위적으로 부자연스럽게 결정되는 산물이라는 관념을 불식시키도록 하였다.
  1. ‘가뭄/가물’ 중에서는 ‘가뭄’이 점점 더 큰 세력을 얻어 가고 있으나 ‘가물에 콩 나듯 한다’에서 보듯 ‘가물’도 아직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고 보아 복수 표준어로 처리하였다.
  2. ‘가엾다/가엽다’는 활용형에서 ‘아이, 가엾어라’와 ‘아이, 가여워’가 다 쓰이므로 복수 표준어로 삼은 것이다. ‘서럽다/섧다’나 ‘여쭙다/여쭈다’가 복수 표준어로 인정된 것이 다 같은 근거에 의해서다. ‘서럽게 운다’와 ‘섧게 운다’, ‘여쭈워 보아라’와 ‘여쭈어 보아라’가 다 쓰이고 있는 것이다.
  3. ‘늦모/마냥모’의 ‘마냥모’는 종래 ‘만이앙(晩移秧)-모’에서 온 말이라 하여 ‘만양모’로 적었던 것인데 이번에 원형을 살리지 않고 발음대로 표기를 고쳤다.
  4. ‘되우/된통/되게’의 ‘되우’는 이제 그 쓰임이 활발치 못한 형편이기는 하나 고어로 처리하기에는 이르다 하여 복수 표준어의 하나로 인정한 것이다.
  5. ‘-뜨리다/-트리다’는 ‘-거리다/-대다’와 마찬가지로 둘 다 널리 쓰이므로 복수 표준어로 처리하였다. 이들 사이의 어감의 차이가 있는 듯도 하나 그리 뚜렷하지 않다.
  6. ‘-(으)세요/-(으)셔요, -이에요/-이어요’에서 전통 어법은 ‘-(으)세요, -이에요’였는데, 광복 후 국민학교 국어 교과서에서 ‘-(으)셔요, -이어요’형을 씀으로써 특히 젊은 층에 그것이 상당히 보편화하였다. 그리하여 대답 소리 ‘네’와 함께 비표준어로 돌려졌던 전통 어법을 이번에 되살릴 때, 인위적인 교과서 어법도 복수 표준어로 흡수하기로 한 것이다.
  7. ‘신발’은 단음절인 ‘신’만으로는 의미 전달이 모호함을 보족하는 수단으로 ‘비’를 ‘빗자루’라 하는 식으로 만들어진 말로서 너무 보편화되어 있는 점을 감안해서 현실화한 것이다. ‘신류 수출’보다는 ‘신발류 수출’이라 함이 특히 음성 언어의 경우 뜻 전달이 분명하기 때문이다.
  8. ‘알은-척/-체’의 ‘알은’은 ‘ㄹ’ 불규칙 용언이므로 ‘안’으로 해야 마땅할 것이로되, ‘알은’으로 굳어 버린 관용을 존중해서 ‘알은’형을 그대로 둔 것이다.
  9. ‘우레/천둥’의 ‘우레’는 본래가 ‘울다’의 어간 ‘울-’에 접미사 ‘-에’가 붙어서 된 말이었는데, 어느 결에 한자어식 표기로 바뀌어 ‘우뢰(雨雷)’라 씌여 왔던 것이다. 이번 규정에서는 고어에도 ‘우레’로 나타나는 점을 감안하여 ‘우레’로 되돌려 처리한 것이다.
  10. 참고로 위에 예시된 단어의 뜻풀이를 몇 개 보인다.
  • ㉠ ‘기세부리다/기세피우다(氣勢~)’는 ‘남에게 자기의 기운과 세력을 드러내 보이다’의 뜻이다.
  • ㉡ ‘기승떨다/기승부리다(氣勝~)’는 ‘성미가 억척스러워 남에게 굽히지 않는 성질을 부리다’의 뜻이다.
  • ㉢ ‘다기지다/다기차다(多氣~)’는 ‘보기보다 당차서 좀처럼 겁을 내지 아니하다’의 뜻이다.
  • ㉣ ‘다박나룻/다박수염’은 ‘다보록하게 난 수염’이다.
  • ㉤ ‘동자기둥(童子~)/쪼구미’는 ‘들보 위에 세워 다른 들보를 받쳐 주는 짧은 기둥’이다.
  • ㉥ ‘뜬것/뜬귀신’은 ‘떠돌아 다니는 못된 귀신’이다.
  • ㉦ ‘마파람/앞바람’은 ‘남쪽에서 불어오는 바람’이다.
  • ㉧ ‘매갈이/매조미(~糙米)’는 ‘겉벼를 매통으로 겉꺼풀만 벗긴 쌀’이다.
  • ㉨ ‘매통/목매’는 ‘둥근 통나무 두 짝으로 만든 나무매로, 곡식의 겉꺼풀을 벗길 때 쓰는 기구’이다.
  • ㉩ ‘멱통/산멱/산멱통’은 ‘살아 있는 동물의 목구멍’이다.
  • ㉪ ‘면치레/외면치레(外面~)’는 ‘속은 어떻든 겉으로만 꾸며 체면을 닦는 일’이다.
  • ㉫ ‘물타작/진타작(~打作)’은 ‘벼를 베어 채 마르기도 전에 떠는 일’이다.
  • ㉬ ‘불똥앉다/등화앉다(燈火~)’는 ‘촛불이나 등잔불의 심지 끝에 엉긴 덩어리가 빨갛게 타다’의 뜻이다.
  • ㉭ ‘아귀세다/아귀차다’는 ‘마음이 꿋꿋하여 남에게 잘 꺾이지 아니하다’의 뜻이다.
  • ㅏ ‘입찬말/입찬소리’는 ‘분수를 헤아리지 아니하고 희떱게 장담하는 소리’다.
  • ㅑ ‘책씻이/책거리(冊~)’는 ‘글방에서 읽던 책을 다 떼었을 때 스승과 동접들에게 한턱을 내는 일’이다.
  • ㅓ ‘편지투/편지틀(便紙~)’은 ‘편지를 쓸 때에 참고하도록 모범적인 편지를 모은 책’이다.
  • ㅕ ‘해웃값/해웃돈’은 ‘술좌석에서 치르는 화대(花代)’다.
표준국어대사전 찾기 우리말 샘 찾기 한국어기초사 찾기
  • 화면확대축소
  • 상세주소 복사
  • 인쇄하기

국어생활종합상담실

가나다전화1599-9979(평일 9~18시)

온라인가나다
  • 국립국어원 옐로아이디@우리말365
  • 국립국어원 트위터@urimal365
  • 국립국어원 페이스북@urimal365
  • 우리말 꿈터
  • 사전정보공개
맨 위로

하단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