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통합검색

검색

주메뉴


좌측메뉴

콘텐츠 영역

현재 본문 위치 : 첫 화면 사전·국어지식 한글 맞춤법
※ 한글 맞춤법[문화체육관광부고시 제2017-12호(2017. 3. 28.)] 바로 가기

 

 

제47항보조 용언은 띄어 씀을 원칙으로 하되, 경우에 따라 붙여 씀도 허용한다.(ㄱ을 원칙으로 하고, ㄴ을 허용함.)

예시
불이 꺼져 간다. 불이 꺼져간다.
내 힘으로 막아 낸다. 내 힘으로 막아낸다.
어머니를 도와 드린다. 어머니를 도와드린다.
그릇을 깨뜨려 버렸다. 그릇을 깨뜨려버렸다.
비가 올 듯하다. 비가 올듯하다.
그 일은 할 만하다. 그 일은 할만하다.
일이 될 법하다. 일이 될법하다.
비가 올 성싶다. 비가 올성싶다.
잘 아는 척한다. 잘 아는척한다.
다만, 앞말에 조사가 붙거나 앞말이 합성 용언인 경우, 그리고 중간에 조사가 들어갈 적에는 그 뒤에 오는 보조 용언은 띄어 쓴다.
  • 잘도 놀아만 나는구나!
  • 책을 읽어도 보고…….
  • 네가 덤벼들어 보아라.
  • 이런 기회는 다시없을 듯하다.

  • 그가 올 듯도 하다.
  • 잘난 체를 한다.
해설 여기서 말하는 보조 용언은, (1) ‘-아/-어’ 뒤에 연결되는 보조 용언, (2) 의존 명사에 ‘-하다’나 ‘-싶다’가 붙어서 된 보조 용언을 가리킨다.

제15항 붙임 1에서 다루어진 ‘늘어나다, 돌아가다, 접어들다’처럼, ‘-아/-어’ 뒤에 다른 단어가 붙어서 된 단어의 예가 퍽 많다. 그리고 예컨대 ‘놀아나다, 늘어나다’에서의 ‘나다’와 ‘고난을 겪어 났다.’에서의 ‘나다’는 차이가 있는 것이지만, 얼른 생각하기로는 양자의 구별이 쉽게 이해되지 않는다. ‘-아/-어’ 뒤에 딴 단어가 연결되는 형식에 있어서, 어떤 경우에는 하나의 단어로 다루어 붙여 쓰고, 어떤 경우에는 두 단어로 다루어 띄어 써야 하는지, 명확하게 분별하지 못하는 곤혹을 겪기가 쉽다. 그리하여 ‘-아/-어’ 뒤에 붙는 보조 용언을 붙여 쓰자는 의견이 많았으나, 각 단어는 띄어 쓴다는, 일관성 있는 표기 체계를 유지하려는 뜻에서, 띄어 쓰는 것을 원칙으로 하되, 붙여 쓰는 것도 허용한 것이다.
예시
보조 용언원칙허용
가다(진행) 늙어 간다, 되어 간다 늙어간다, 되어간다
가지다(보유) 알아 가지고 간다 알아가지고 간다
나다(종결) 겪어 났다, 견뎌 났다 겪어났다, 견뎌났다
내다(종결) 이겨 낸다, 참아 냈다 이겨낸다, 참아냈다
놓다(보유) 열어 놓다, 적어 놓다 열어놓다, 적어놓다
대다(강세) 떠들어 댄다 떠들어댄다
두다(보유) 알아 둔다, 기억해 둔다 알아둔다, 기억해둔다
드리다(봉사) 읽어 드린다 읽어드린다
버리다(종결) 놓쳐 버렸다 놓쳐버렸다
보다(시행) 뛰어 본다, 써 본다 뛰어본다, 써본다
쌓다(강세) 울어 쌓는다 울어쌓는다
오다(진행) 참아 온다, 견뎌 온다 참아온다, 견뎌온다
지다(피동) 이루어진다, 써진다, 예뻐진다  
그러나 ‘-아/-어’ 뒤에 ‘서’가 줄어진 형식에서는 뒤의 단어가 보조 용언이 아니므로, 붙여 쓰는 게 허용되지 않는다.
  • (시험 삼아) 고기를 잡아본다→잡아본다.
  • 고기를 잡아(서) 본다(×잡아본다).
  • (그분의) 사과를 깎아드린다→깎아드린다.
  • 사과를 깎아(서) 드린다(×깎아드린다).
한편, 의존 명사 ‘양, 척, 체, 만, 법, 듯’ 등에 ‘-하다’나 ‘-싶다’가 결합하여 된 보조 용언(으로 다루어지는 것)의 경우도 앞말에 붙여 쓸 수 있다.
예시
보조 용언원칙허용
양하다 학자인 양한다. 학자인양한다.
체하다 모르는 체한다. 모르는체한다
듯싶다 올 듯싶다. 올듯싶다.
뻔하다 놓칠 뻔하였다. 놓칠뻔하였다.
다만, 의존 명사 뒤에 조사가 붙거나, 앞 단어가 합성 동사인 경우는 (보조 용언을) 붙여 쓰지 않는다. 조사가 개입되는 경우는, 두 단어(본 용언과 의존 명사) 사이의 의미적, 기능적 구분이 분명하게 드러날 뿐 아니라, 제42항 규정과도 연관되므로, 붙여 쓰지 않도록 한 것이다. 또, 본 용언이 합성어인 경우는, ‘덤벼들어보아라, 떠내려가버렸다’처럼 길어지는 것을 피하기 위하여 띄어 쓰도록 한 것이다.
  • 아는 체를 한다(×아는체를한다).
  • 비가 올 듯도 하다(×올듯도하다).
  • 값을 물어만 보고(×물어만보고).
  • 믿을 만은 하다(×믿을만은하다).
  • 밀어내 버렸다(×밀어내버렸다).
  • 잡아매 둔다(×잡아매둔다).
  • 매달아 놓는다(×매달아놓는다).
  • 집어넣어 둔다(×집어넣어둔다).
‘물고늘어져 본다, 파고들어 본다’ 같은 경우도 이에 준한다.

그런데 합성 동사 뒤에 연결되는 보조 용언을 붙여 쓰지 않도록 한 것은, 그 표기 단위가 길어짐을 피하려는 것이므로, 예컨대
  • 나-가 버렸다→나가버렸다
  • 빛-나 보인다→빛나보인다
  • 손-대 본다→손대본다
  • 잡-매 준다→잡매준다
따위처럼, 단음절로 된 어휘 형태소가 결합한 합성어 뒤에 연결되는 보조 용언을 붙여 쓸 수 있다. 그리고
  • 기억해 둘 만하다
  • 읽어 볼 만하다
  • 도와 줄 법하다
  • 되어 가는 듯하다
처럼 보조 용언이 거듭되는 경우는
  • 기억해둘 만하다
  • 읽어볼 만하다
  • 도와줄 법하다
  • 되어가는 듯하다
와 같이, 앞의 보조 용언만을 붙여 쓸 수 있다.
표준국어대사전 찾기 우리말 샘 찾기 한국어기초사 찾기
  • 화면확대축소
  • 상세주소 복사
  • 인쇄하기

국어생활종합상담실

가나다전화1599-9979(평일 9~18시)

온라인가나다
  • 국립국어원 옐로아이디@우리말365
  • 국립국어원 트위터@urimal365
  • 국립국어원 페이스북@urimal365
  • 우리말 꿈터
  • 사전정보공개
맨 위로

하단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