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통합검색

검색

주메뉴


좌측메뉴

콘텐츠 영역

현재 본문 위치 : 첫 화면 사전·국어지식 한글 맞춤법
※ 한글 맞춤법[문화체육관광부고시 제2017-12호(2017. 3. 28.)] 바로 가기

 

 

제27항둘 이상의 단어가 어울리거나 접두사가 붙어서 이루어진 말은 각각 그 원형을 밝히어 적는다.

  • 국말이
  • 꺾꽂이
  • 꽃잎
  • 끝장
  • 물난리
  • 밑천
  • 부엌일
  • 싫증
  • 옷안
  • 웃옷
  • 젖몸살
  • 첫아들
  • 칼날
  • 팥알
  • 헛웃음
  • 홀아비
  • 홑몸
  • 흙내
  •  
  •  
  • 값없다
  • 겉늙다
  • 굶주리다
  • 낮잡다
  • 맞먹다
  • 받내다
  • 벋놓다
  • 빗나가다
  • 빛나다
  • 새파랗다
  • 샛노랗다
  • 시꺼멓다
  • 싯누렇다
  • 엇나가다
  • 엎누르다
  • 엿듣다
  • 옻오르다
  • 짓이기다
  • 헛되다
  •  
[붙임 1] 어원은 분명하나 소리만 특이하게 변한 것은 변한 대로 적는다.
  • 할아버지
  • 할아범
[붙임 2] 어원이 분명하지 아니한 것은 원형을 밝히어 적지 아니한다.
  • 골병
  • 골탕
  • 끌탕
  • 며칠
  • 아재비
  • 오라비
  • 업신여기다
  • 부리나케
[붙임 3] ‘이[齒, 虱]’가 합성어나 이에 준하는 말에서 ‘니’ 또는‘리’로 소리 날 때에는 ‘니’로 적는다.
  • 간니
  • 덧니
  • 사랑니
  • 송곳니
  • 앞니
  • 어금니
  • 윗니
  • 젖니
  • 톱니
  • 틀니
  • 가랑니
  • 머릿니
해설 예시한 단어들은
(1) 두 개의 실질 형태소가 결합한 것(합성어)
  • 꽃잎
  • 물난리
  • 부엌일
  • 옷안
  • 젖몸살
  • 칼날
  • 팥알
  • 흙내
  • 끝장
  • 밑천
  • 싫증
  • 값없다
  • 겉늙다
  • 국말이
  • 빛나다
  • 옻오르다
  • 굶주리다
  • 꺾꽂이
  • 낮잡다
  • 받내다
  • 벋놓다
  • 엎누르다
  •  
  •  
(2) 접두사가 결합한 것(파생어)
  • 웃옷
  • 헛웃음
  • 홑몸
  • 홀아비
  • 맞먹다
  • 빗나가다
  • 새파랗다
  • 샛노랗다
  • 시꺼멓다
  • 싯누렇다
  • 엇나가다
  • 엿듣다
  • 짓이기다
  • 헛되다
  •  
처럼 나누어진다.

(1)에서 보인 ‘끝장, 밑천, 싫증’이 합성어냐 하는 데 이견이 있을 수 있을 것이다. ‘끝장’의 ‘장’을 ‘초장(初場), 파장(罷場)’의 ‘장(場)’과 같은 것으로 볼 때, 이 ‘장’은 하나의 어휘(한자어) 형태소로 해석되므로, ‘끝장’을 고유어와 한자어가 결합한 합성어로 다룬 것이라고 설명된다. 그리고 ‘밑천’의 ‘천’은 ‘전(錢)’이 바뀐 형태라고 볼 때, ‘밑(←밑절미)-천’에서의 ‘천’도 하나의 어휘 형태소로 해석되기 때문에 합성어로 다룬 것이라고 설명된다. 또, ‘싫증’의 ‘증(症)’ 역시 단어 문자인 한자로 이루어진 어휘 형태소로 해석되기 때문에(그리하여 [실층]으로 발음되지 않는 것이기 때문에) 합성어로 다룬 것이라고 설명된다.

둘 이상의 어휘 형태소가 결합하여 합성어를 이루거나, 어근에 접두사가 결합하여 파생어를 이룰 때, 그 사이에서 발음 변화가 일어나더라도 실질 형태소의 본 모양을 밝히어 적음으로써, 그 뜻이 분명히 드러나도록 하는 것이다. 예컨대 ‘꺾꽂이’는 ‘꺾다, 꽂다’란 뜻이 드러나게 하기 위하여 ‘꺽꽂이, 꺾곶이’로 적지 않고, ‘받내다’는 ‘받다, 내다’란 뜻이 드러나게 하기 위하여 ‘반내다, 밧내다’로 적지 않는 것이다.

접두사 ‘새-/시-, 샛-/싯-’의 구별은,
  • 새까맣다, 시꺼멓다
  • 새빨갛다, 시뻘겋다
  • 새파랗다, 시퍼렇다
  • 새하얗다, 시허옇다
처럼 된소리나 거센소리 앞에는 ‘새-/시-’를 붙이되, 어간 첫 음절이 양성 계열 모음일 때는 ‘새-’, 음성 계열 모음일 때는 ‘시-’로 적으며,
  • 샛노랗다, 싯누렇다
처럼, 울림소리 앞에는 ‘샛-/싯-’으로 적도록 하였다. 따라서 ‘새노랗다, 시누렇다’는 바른 표기 형태가 아닌 것이다.

붙임 1. ‘할아버지, 할아범’은 ‘한아버지, 한아범’이 바뀐 형태다. 곧, 옛말에서 ‘큰’이란 뜻을 표시하는 ‘한’이 ‘아버지, 아범’에 결합한 형태가 바뀐 것이다.

이 규정은,
① 어원은 분명하나,
  • 한-아버지
  • 한-아범
② 소리만 특이하게 변한 것은 변한 대로 적는다.
  • 한→할
③ 다만, 실질 형태소의 기본 형태를 밝히어 적는다.
  • (할)아버지
  • (할)아범
와 같이 해석된다.

붙임 2. ‘골병’은 사전에서 ‘속 깊이 든 병, 심한 타격을 받은 손해’, ‘골탕’은 ‘소의 등골이나 머릿골에 녹말을 묻히고 달걀을 씌워, 맑은장국이 끓을 때 넣어 익힌 국’이라고 풀이되어 있어서, 그 어원적 형태가 ‘골(골수)-병(病), 골(골수)-탕(湯)’인지, ‘곯-병(病), 곯-탕(湯)’인지, 혹은 ‘골병(骨病), 골탕(骨湯)’인지 분명하지 않은 것이다. 그리고 ‘끌탕’(속을 끓이는 걱정)의 앞부분은 ‘끓-’로 분석되지만, 뒷부분은 ‘탕(湯)’인지 ‘당’인지, 단정하기 어려운 것이다.

또, ‘며칠’은 ‘몇-일(日)’로 분석하기 어려운 것이니, 실질 형태소인 ‘몇’과 ‘일(日)’이 결합한 형태라면 [(멷닐→)면닐]로 발음되어야 하는데, 형식 형태소인 접미사나 어미, 조사가 결합하는 형식에서와 마찬가지로 ‘ㅊ’받침이 내리 이어져 [며칠]로 발음된다. ‘이틀[二日]’도 어원이 분명하지 않은 단어다. 이 단어를 ‘읻흘’이나 ‘잇흘’로 적는다면, ‘흘’은 ‘사흘, 나흘’ 등의 ‘흘’과 공통되는 것으로 볼 수 있지만, ‘읻, 잇’은 무슨 뜻의 형태소인지 알 수가 없다. 한자어 ‘이(二)’와 결부시키기도 어려운 것이다.

‘아재비’는 그 옛 형태가 ‘아자비’였으므로, ‘아제(弟)-아비→(제아비)아제비→아자비→아재비’처럼 해석될 수 있지만, 현대어 ‘아재비’를 ‘앚애비’로 분석하여 적을 수는 없는 것이다. ‘오라비’도 접두사 ‘올-’과 ‘아비’로 분석되지 않는다.

‘업신여기다’(교만한 마음으로 남을 내려다보거나 없는 것과 같이 생각하다.)는 ‘없이 여기다’에서 온 것으로 생각되지만, ‘ㄴ’ 음이 첨가될 환경(조건)이 아니라는 점에서 ‘없이 여기다→[업ː씬녀기다]’에 대한 설명이 어려워진다.

‘부리나케’(급하고 빠르게)는 ‘화급(火急)하게’와 대응되는 말이므로 ‘불이 나게’ 바뀌어 된 것으로 볼 수도 있으나, 발음 형태 [부리나케]로 볼 때는 ‘불이 낳게’와 결부되는 것이다.

이와 같이 어원이 불분명한 단어들은, 그 원형을 밝히려 하지 않고 소리 나는 대로 적는 것이다.

한편, ‘섣부르다’(솜씨가 설고 어설프다.)도 이 규정에 따라 ‘서뿌르다’로 적자는 의견이 있었으나, ‘설다’(경험이 없어 서투르다.)와의 연관성이 인정되는 구조이므로, 제29항 규정을 적용하여 ‘(설부르다→)섣부르다’로 적기로 하였다.

붙임 3. 합성어나 이에 준하는 구조의 단어에서 실질 형태소는 본 모양을 밝히어 적는 것이 원칙이지만, ‘이[齒, 虱]’의 경우는 예외로 다룬 것이다. ‘이[齒]’는 옛말에서 ‘니’였으나, 현대어에서는 ‘이’가 표준어로 되어 있다. 따라서 ‘간이, 덧이’처럼 적고, [니]로 발음되는 것은 ‘ㄴ’ 음 첨가 현상으로 설명하는 게 본 항 규정에 맞는 일이지만, ‘송곳이, 앞이’처럼 적으면 ‘송곳, 앞’에 주격 조사 ‘이’가 붙은 형식과 혼동됨으로써 [송고시, 아피]로 읽힐 수도 있으며, 새끼 이를 ‘가랑이’로 적으면 끝이 갈라져 벌어진 부분을 이르는 ‘가랑이’와 혼동될 수 있다. 그리하여 다른 단어나 접두사 뒤에서 [니] 또는 [리]로 소리 나는 ‘이’는 ‘간니[代生齒], 덧니, 틀니, ……가랑니[幼虱], 머릿니[頭髮蟲], ……’ 처럼 적기로 한 것이다.

제28항끝소리가 ‘ㄹ’인 말과 딴 말이 어울릴 적에 ‘ㄹ’ 소리가 나지 아니하는 것은 아니 나는 대로 적는다.

  • 다달이
    (달-달-이)
  • 따님
    (딸-님)
  • 마되
    (말-되)
  • 마소
    (말-소)
  • 무자위
    (물-자위)
  • 바느질
    (바늘-질)
  • 부삽
    (불-삽)
  • 부손
    (불-손)
  • 싸전
    (쌀-전)
  • 여닫이
    (열-닫이)
  • 우짖다
    (울-짖다)
  • 화살
    (활-살)
  •  
  •  
해설 합성어나 (접미사가 붙은) 파생어에서 앞 단어의 ‘ㄹ’ 받침이 발음되지 않는 것은 발음되지 않는 형태로 적는다. 이것은 합성어나, 자음으로 시작된 접미사가 결합하여 된 파생어의 경우는 실질 형태소의 본 모양을 밝히어 적는다는 원칙에 벗어나는 규정이지만, 역사적인 현상으로서 ‘ㄹ’이 떨어져 있기 때문에, 어원적인 형태를 밝혀 적지 않는 것이다. ‘ㄹ’은 대체로 ‘ㄴ, ㄷ, ㅅ, ㅈ’ 앞에서 탈락하였다.

‘ㄹ’ 받침이 떨어진 단어로는
  • (날날이)
    나날이
  • (물논)
    무논
  • (물수리)
    무수리
  • (밀닫이)
    미닫이
  • (불넘기)
    부넘기
  • (아들님)
    아드님
  • (줄낚시)
    주낙
  • (찰돌)
    차돌[石英]
  • (찰조)
    차조
  • (찰지다)
    차지다
  • (하늘님)
    하느님
  •  
따위도 있다. 그리고 한자 ‘불(不)’이 첫소리 ‘ㄷ, ㅈ’ 앞에서 ‘부’로 읽히는 단어의 경우도 ‘ㄹ’이 떨어진 대로 적는다.
  • 단(不斷), 부당(不當), 부동(不同, 不凍, 不動), 부득이(不得已), 부등(不等), 부적(不適), 부정(不正, 不貞, 不定), 부조리(不條理), 부주의(不注意), ……

제29항끝소리가 ‘ㄹ’인 말과 딴 말이 어울릴 적에 ‘ㄹ’ 소리가 ‘ㄷ’ 소리로 나는 것은 ‘ㄷ’으로 적는다.

  • 반짇고리
    (바느질~)
  • 사흗날
    (사흘~)
  • 삼짇날
    (삼질~)
  • 섣달
    (설~)
  • 숟가락
    (술~)
  • 이튿날
    (이틀~)
  • 잗주름
    (잘~)
  • 푿소
    (풀~)
  • 섣부르다
    (설~)
  • 잗다듬다
    (잘~)
  • 잗다랗다
    (잘~)
  •  
해설 ‘ㄹ’ 받침을 가진 단어(나 어간)가 다른 단어(나 접미사)와 결합할 때, ‘ㄹ’이 [ㄷ]으로 바뀌어 발음되는 것은 ‘ㄷ’으로 적는다. 이 경우 역시 합성어나, 자음으로 시작된 접미사가 결합하여 된 파생어는 실질 형태소의 본 모양을 밝히어 적는다는 원칙에 벗어나는 규정이지만, 역사적 현상으로서 ‘ㄷ’으로 바뀌어 굳어져 있는 단어는 어원적인 형태를 밝히어 적지 않는 것이다. 그리고 이 규정의 대상은 ‘ㄹ’이 ‘ㄷ’으로 바뀐 것이므로, 제7항 규정이 적용되지 않는다.

‘ㄹ’ 받침이 ‘ㄷ’으로 바뀐 단어로는
  • (나흘날)
    나흗날
  • (잘갈다)
    잗갈다
  • (잘갈리다)
    잗갈리다
  • (잘널다)
    잗널다
  • (잘다랗다)
    잗달다
  • (잘타다)
    잗타다
따위도 있다.

제30항사이시옷은 다음과 같은 경우에 받치어 적는다.

1. 순우리말로 된 합성어로서 앞말이 모음으로 끝난 경우

(1) 뒷말의 첫소리가 된소리로 나는 것
  • 고랫재
  • 귓밥
  • 나룻배
  • 나뭇가지
  • 냇가
  • 댓가지
  • 뒷갈망
  • 맷돌
  • 머릿기름
  • 모깃불
  • 못자리
  • 바닷가
  • 뱃길
  • 볏가리
  • 부싯돌
  • 선짓국
  • 쇳조각
  • 아랫집
  • 우렁잇속
  • 잇자국
  • 잿더미
  • 조갯살
  • 찻집
  • 쳇바퀴
  • 킷값
  • 핏대
  • 햇볕
  • 혓바늘
  •  
  •  
(2) 뒷말의 첫소리 ‘ㄴ, ㅁ’ 앞에서 ‘ㄴ’ 소리가 덧나는 것
  • 멧나물
  • 아랫니
  • 텃마당
  • 아랫마을
  • 뒷머리
  • 잇몸
  • 깻묵
  • 냇물
  • 빗물
  •  
(3) 뒷말의 첫소리 모음 앞에서 ‘ㄴㄴ’ 소리가 덧나는 것
  • 도리깻열
  • 뒷윷
  • 두렛일
  • 뒷일
  • 뒷입맛
  • 베갯잇
  • 욧잇
  • 깻잎
  • 나뭇잎
  • 댓잎

2. 순우리말과 한자어로 된 합성어로서 앞말이 모음으로 끝난 경우

(1) 뒷말의 첫소리가 된소리로 나는 것
  • 귓병
  • 머릿방
  • 뱃병
  • 봇둑
  • 사잣밥
  • 샛강
  • 아랫방
  • 자릿세
  • 전셋집
  • 찻잔
  • 찻종
  • 촛국
  • 콧병
  • 탯줄
  • 텃세
  • 핏기
  • 햇수
  • 횟가루
  • 횟배
  •  
(2) 뒷말의 첫소리 ‘ㄴ, ㅁ’ 앞에서 ‘ㄴ’ 소리가 덧나는 것
  • 곗날
  • 제삿날
  • 훗날
  • 툇마루
  • 양칫물
(3) 뒷말의 첫소리 모음 앞에서 ‘ㄴㄴ’ 소리가 덧나는 것
  • 가욋일
  • 사삿일
  • 예삿일
  • 훗일
  •  

3. 두 음절로 된 다음 한자어

  • 곳간(庫間)
  • 셋방(貰房)
  • 숫자(數字)
  • 찻간(車間)
  • 툇간(退間)
  • 횟수(回數)
해설 (1) 고유어끼리 결합한 합성어(및 이에 준하는 구조) 또는 고유어와 한자어가 결합한 합성어 중, 앞 단어의 끝모음 뒤가 폐쇄되는 구조로서,
① 뒤 단어의 첫소리 ‘ㄱ, ㄷ, ㅂ, ㅅ, ㅈ’ 등이 된소리로 나는 것
② 폐쇄시키는 음([ㄷ])이 뒤의 ‘ㄴ, ㅁ’에 동화되어 [ㄴ]으로 발음되는 것
③ 뒤 단어의 첫소리로 [ㄴ]이 첨가되면서 폐쇄시키는 음([ㄷ])이 동화되어 [ㄴㄴ]으로 발음되는 것

(2) 두 글자(한자어 형태소)로 된 한자어 중, 앞 글자의 모음 뒤에서 뒤 글자의 첫소리가 된소리로 나는 6개 단어에 사이시옷을 붙여 적기로 한 것이다.
사이시옷 용법을 알기 쉽게 설명하면 다음과 같다.
① 개-구멍, 배-다리, 새-집[鳥巢], 머리-말[序言]
② 개-똥, 보리-쌀, 허리-띠, 개-펄, 배-탈, 허리-춤
③ 개-값, 내-가[川邊], 배-가죽[腹皮], 새(←사이)-길[間路], 귀-병(病), 기(旗)-대, 세(貰)-돈, 화(火)-김
④ 배-놀이[船遊], 코-날[鼻線], 비-물[雨水], 이-몸[齒齦], 무시(無市)-날, 보(洑)-물, 패(牌)-말
⑤ 깨-잎, 나무-잎, 뒤-윷, 허드레-일, 가외(加外)-일, 보(洑)-일
⑥ 고-간(庫間), 세-방(貰房), 수-자(數字), 차-간(車間), 퇴-간(退間), 회-수(回數)

에서, ①∼⑤는 모두 합성어이며, ⑥은 이에 준하는 한자어다. 그런데
①의 경우는, 앞 단어의 끝이 폐쇄되는 구조가 아니므로, 사이시옷을 붙이지 않는다.
②의 경우는, 뒤 단어의 첫소리가 된소리나 거센소리이므로, 역시 사이시옷을 붙이지 않는다.
③의 경우는, 앞 단어의 끝이 폐쇄되면서 뒤 단어의 첫소리가 경음화하여 [갣ː깝, 낻ː까]로 발음되므로, 사이시옷을 붙이어
  • 갯값, 냇가, 뱃가죽, 샛길
  • 귓병, 깃대, 셋돈, 홧김
으로 적는다.

④의 경우는, 앞 단어의 끝이 폐쇄되면서 자음 동화 현상(ㄷ+ㄴ→ㄴ+ㄴ, ㄷ+ㅁ→ㄴ+ㅁ)이 일어나 [밴노리, 빈물]로 발음되므로, 사이시옷을 붙이어
  • 뱃놀이, 콧날, 빗물, 잇몸
  • 무싯날, 봇물, 팻말
로 적는다. ‘팻말, 푯말’은, 한자어 ‘패(牌), 표(標)’에 ‘말(말뚝)’(옛말에서 ‘ㅎ’ 곡용어)이 결합된 형태이므로, 2의 규정을 적용하여 ’팻말, 푯말’로 적는 것이다.

⑤의 경우는, 앞 단어 끝이 폐쇄되면서 뒤 단어의 첫소리로 [ㄴ]음이 첨가되고, 동시에 동화 현상이 일어나 [깯닙→깬닙, 나묻닙→나문닙]으로 발음되므로, 사이시옷을 붙이어
  • 깻잎, 나뭇잎, 뒷윷, 허드렛일
  • 가욋일, 봇일
로 적는다.

⑥의 경우는, 한자어에는 사이시옷을 붙이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되, 이 6개 단어만은
  • 곳간, 셋방, 숫자, 찻간, 툇간, 횟수
로 적는다.

이 설명에 따르면, ‘내과(內科), 이과(理科), 총무과(總務課), 장미과(薔薇科)’ 등은 3에서 다루어진 6개 이외의 한자어이므로 사이시옷을 붙이지 않으며, ‘나리-과(科), 말선두리-과(科)’ 등은, ‘과’가 비교적 독립성이 약한 형태소이긴 하지만, 앞의 고유어와의 사이에 경계가 인식되는 구조이므로, 2의 규정을 적용하여
  • 나릿과, 말선두릿과
로 적는 것이다.

한편, 2 (1)의 예시어 ‘찻잔, 찻종’에서의 ‘차’가 순 우리말이냐 하는 의문이 있을 수 있겠으나, 예로부터 ‘茶’ 자의 새김[訓]이 ‘차’였으므로, 한자어 ‘다(茶)’와 구별한 것으로 해석된다.

제31항두 말이 어울릴 적에 ‘ㅂ’ 소리나 ‘ㅎ’ 소리가 덧나는 것은 소리대로 적는다.

1. ‘ㅂ’ 소리가 덧나는 것

  • 댑싸리
    (대ㅂ싸리)
  • 멥쌀
    (메ㅂ쌀)
  • 볍씨
    (벼ㅂ씨)
  • 입때
    (이ㅂ때)
  • 입쌀
    (이ㅂ쌀)
  • 접때
    (저ㅂ때)
  • 좁쌀
    (조ㅂ쌀)
  • 햅쌀
    (해ㅂ쌀)

2. ‘ㅎ’ 소리가 덧나는 것

  • 머리카락
    (머리ㅎ가락)
  • 살코기
    (살ㅎ고기)
  • 수캐
    (수ㅎ개)
  • 수컷
    (수ㅎ것)
  • 수탉
    (수ㅎ닭)
  • 안팎
    (안ㅎ밖)
  • 암캐
    (암ㅎ개)
  • 암컷
    (암ㅎ것)
  • 암탉(암ㅎ닭)
  •  
  •  
  •  
해설 1. ‘싸리[荊], 쌀[米], 씨[種], 때[時]’ 등은 단어 첫머리에 ‘ㅂ’ 음을 가지고 있었던 단어다. 이 단어들이 다른 단어 또는 접두사와 결합하는 경우, 두 형태소 사이에서 ‘ㅂ’ 음이 발음되기도 한다. 그런데 이런 구조의 합성어나 파생어에 있어서는 뒤의 단어가 주장이 되는 것이므로, ‘싸리, 쌀, 씨, 때’ 따위의 형태를 고정시키고, 첨가되는 ‘ㅂ’을 앞 형태소의 받침으로 붙여 적는 것이다.

이런 단어로는
  • 냅뜨다
  • 부릅뜨다
  • 칩떠보다
  • 휩싸다
  • 휩쓸다
등도 있다.

한편, ‘댑싸리’는 사전에서 ‘대싸리’로 다루어지던 단어인데, 표준어 규정(제17항)에서 '댑싸리'로 정하였다.

2. 옛말에서 ‘ㅎ’ 곡용어이었던 ‘머리[頭], 살[肌], 수[雄], 암[雌], 안[內]’ 등에 다른 단어가 결합하여 이루어진 합성어 중에서, [ㅎ] 음이 첨가되어 발음되는 단어는 소리 나는 대로(뒤 단어의 첫소리를 거센소리로) 적는다.
‘암-, 수-’가 결합하는 단어의 경우는, 표준어 규정(제7항 다만)에서
  • 수캉아지, 수캐, 수컷, 수키와, 수탉, 수탕나귀, 수톨쩌귀, 수퇘지, 수평아리
  • 암캉아지, 암캐, 암컷, 암키와, 암탉, 암탕나귀, 암톨쩌귀, 암퇘지, 암평아리
를 예시하였다.
표준국어대사전 찾기 우리말 샘 찾기 한국어기초사 찾기
  • 화면확대축소
  • 상세주소 복사
  • 인쇄하기

국어생활종합상담실

가나다전화1599-9979(평일 9~18시)

온라인가나다
  • 국립국어원 옐로아이디@우리말365
  • 국립국어원 트위터@urimal365
  • 국립국어원 페이스북@urimal365
  • 우리말 꿈터
  • 사전정보공개
맨 위로

하단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