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통합검색

검색

주메뉴


좌측메뉴

콘텐츠 영역

현재 본문 위치 : 첫 화면 사전·국어지식 한글 맞춤법
※ 한글 맞춤법[문화체육관광부 고시 제2014-0039호(2014. 12. 5.)] 바로 가기

 

 

제14항체언은 조사와 구별하여 적는다.

  • 떡이
  • 떡을
  • 떡에
  • 떡도
  • 떡만
  • 손이
  • 손을
  • 손에
  • 손도
  • 손만
  • 팔이
  • 팔을
  • 팔에
  • 팔도
  • 팔만
  • 밤이
  • 밤을
  • 밤에
  • 밤도
  • 밤만
  • 집이
  • 집을
  • 집에
  • 집도
  • 집만
  • 옷이
  • 옷을
  • 옷에
  • 옷도
  • 옷만
  • 콩이
  • 콩을
  • 콩에
  • 콩도
  • 콩만
  • 낮이
  • 낮을
  • 낮에
  • 낮도
  • 낮만
  • 꽃이
  • 꽃을
  • 꽃에
  • 꽃도
  • 꽃만
  • 밭이
  • 밭을
  • 밭에
  • 밭도
  • 밭만
  • 앞이
  • 앞을
  • 앞에
  • 앞도
  • 앞만
  • 밖이
  • 밖을
  • 밖에
  • 밖도
  • 밖만
  • 넋이
  • 넋을
  • 넋에
  • 넋도
  • 넋만
  • 흙이
  • 흙을
  • 흙에
  • 흙도
  • 흙만
  • 삶이
  • 삶을
  • 삶에
  • 삶도
  • 삶만
  • 여덟이
  • 여덟을
  • 여덟에
  • 여덟도
  • 여덟만
  • 곬이
  • 곬을
  • 곬에
  • 곬도
  • 곬만
  • 값이
  • 값을
  • 값에
  • 값도
  • 값만
해설 실질 형태소인 체언의 형태를 고정시키고, 조사도 모든 체언에 공통적으로 결합하는 통일된 형식을 유지시켜 적기로 한 것이다. 예컨대 ‘값[價]’에 조사가 결합한 형태를 소리 나는 대로 적는다면,
  • 갑씨
  • 갑쓸
  • 갑또
  • 감만
처럼 되어서, 실질 형태소(체언)의 본 모양이 어떤 것인지, 또 형식 형태소인 조사와의 경계가 어디인지 알아보기가 어렵게 된다. 실질 형태소의 형태가 여러 가지로 표기되면 그 의미 파악이 어려워지고, 따라서 독서의 능률이 크게 저하될 것이다.

체언과 조사를 구별하여 적는다는 것은 결국 체언의 끝 받침을 조사의 첫소리 자리로 내리 이어 적지 않는 것을 말한다. 예컨대 ‘밭-이’를 ‘바티’ 혹은 ‘바치’로 적는다고 하면, 체언의 형태가 파괴될 뿐 아니라, 주격(主格)을 표시하는 조사의 형태가 불분명해진다. 그리하여 ‘田’이란 뜻을 표시하는 실질 형태소를 ‘밭’으로 고정시키고, 여기에 주격을 표시하는 ‘이’가 결합한 형태는 ‘밭이’로 적는 것이 합리적인 방식이다.
  • 괄호열기
  • 젖[乳]
    꽃[花]
    부엌[厨]
    앞[前]
    흙[土]
    값[價]
  • 괄호닫기
  • 더하기




  • 으로
    이다
표준국어대사전 찾기 우리말 샘 찾기 한국어기초사 찾기
  • 화면확대축소
  • 상세주소 복사
  • 인쇄하기

국어생활종합상담실

가나다전화1599-9979(평일 9~18시)

온라인가나다
  • 국립국어원 옐로아이디@우리말365
  • 국립국어원 트위터@urimal365
  • 국립국어원 페이스북@urimal365
  • 우리말 꿈터
  • 사전정보공개
맨 위로

하단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