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통합검색

검색

주메뉴


좌측메뉴

콘텐츠 영역

현재 본문 위치 : 첫 화면 사전·국어지식 한글 맞춤법
※ 한글 맞춤법[문화체육관광부고시 제2017-12호(2017. 3. 28.)] 바로 가기

 

 

제10항한자음 ‘녀, 뇨, 뉴, 니’가 단어 첫머리에 올 적에는, 두음 법칙에 따라 ‘여, 요, 유, 이’로 적는다. (ㄱ을 취하고, ㄴ을 버림.)

예시
여자(女子) 녀자 유대(紐帶) 뉴대
연세(年歲) 년세 이토(泥土) 니토
요소(尿素) 뇨소 익명(匿名) 닉명
다만, 다음과 같은 의존 명사에서는 ‘냐, 녀’ 음을 인정한다.
  • 냥(兩)
  • 냥쭝(兩-)
  • 년(年) (몇 년)
[붙임 1] 단어의 첫머리 이외의 경우에는 본음대로 적는다.
  • 남녀(男女)
  • 당뇨(糖尿)
  • 결뉴(結紐)
  • 은닉(隱匿)
[붙임 2] 접두사처럼 쓰이는 한자가 붙어서 된 말이나 합성어에서, 뒷말의 첫소리가 ‘ㄴ’ 소리로 나더라도 두음 법칙에 따라 적는다.
  • 신여성
    (新女性)
  • 공염불
    (空念佛)
  • 남존여비
    (男尊女卑)
[붙임 3] 둘 이상의 단어로 이루어진 고유 명사를 붙여 쓰는 경우에도 붙임 2에 준하여 적는다.
  • 한국여자대학
  • 대한요소비료회사
해설 단어 첫머리에 위치하는 한자의 음이 두음 법칙에 따라 달라지는 것은 달라지는 대로 적는다. 음소 문자인 한글은 원칙적으로 1자 1음(소)의 체계를 취하지만, 표의 문자인 한자의 경우는, 국어의 음운 구조에 따라 두 가지 형식을 취한 것이다.

본음이 ‘녀, 뇨, 뉴, 니’인 한자가 첫머리에 놓일 때는 ‘여, 요, 유, 이’로 적는다.
  • 연도(年度)
  • 열반(涅槃)
  • 요도(尿道)
  • 육혈(衄血)
  • 이승(尼僧)
  • 이토(泥土)
  • 익사(溺死)
  •  
다만, 의존 명사인 ‘냥(←兩), 냥쭝(←兩-), 년(年)’ 등은 그 앞의 말과 연결되어 하나의 단위를 구성하는 것이므로, 두음 법칙을 적용하지 않고 소리 나는 대로 적기로 한 것이다.
  • 금 한 냥
  • 은 두 냥쭝
  • 십 년
‘년(年)’이 ‘연 3회’처럼 ‘한 해 (동안)’란 뜻을 표시하는 경우엔 의존 명사가 아니므로, 두음 법칙이 적용된다.

한편, 고유어 중에서도 다음 의존 명사에는 두음 법칙이 적용되지 않는다.
  • 녀석
    (고얀 녀석)

  • (괘씸한 년)

  • (바느질 실 한 님)

  • (엽전 한 닢, 가마니 두 닢)
붙임 1. 단어의 첫머리가 아닌 경우에는 두음 법칙이 적용되지 않으므로, 본음대로 적는 것이다.
  • 소녀
    (少女)
  • 만년
    (晩年)
  • 배뇨
    (排尿)
  • 결뉴
    (結紐)
  • 비구니
    (比丘尼)
  • 운니
    (雲泥)
  • 은닉
    (隱匿)
  • 탐닉
    (耽溺)

붙임 2. ‘접두사처럼 쓰이는 한자’란, 사전들에서 접두사로 다루어지는 게 통례이긴 하나, 그 성격상 접두사로 단정하기 어려운 한자어 형태소를 말한다. 예컨대 ‘신(新), 구(舊)’는 의존 형태소라는 점에서 접사적 성격을 띠는 것이지만 ‘신구(新舊)’와 같이 양자가 대등한 관계로 결합된 구조에서는 명사적 성격을, ‘신인(新人), 신참(新參)’과 같이 수식·피수식의 관계로 결합된 구조에서는 형용사 또는 부사적 성격을 띠는 것이다. 따라서 한자어의 구조적 특질을 고려할 때, ‘신-세계, 신-여성’처럼 독립성을 지닌 단어 앞에 결합한 구조에서만 접두사로 분석하는 게 과연 합리적인 처리이냐 하는 의문이 제기될 수 있다는 견해에서, 이와 같이 표현한 것이다.

독립성이 있는 단어에 접두사처럼 쓰이는 한자어 형태소가 결합하여 된 단어나, 두 개 단어가 결합하여 된 합성어 (혹은 이에 준하는 구조)의 경우, 뒤의 단어에는 두음 법칙이 적용된다. ‘신-여성, 구-여성, 공-염불’은 독립성이 있는 단어 ‘여성, 염불’에 접두사적 성격의 한자어 형태소 ‘신-, 구-, 공-’이 결합된 구조이므로 ‘신녀성, 구녀성, 공념불’로 적지 않으며, ‘남존-여비, 남부-여대(男負女戴)’ 등은 각각 단어 (혹은 절) 성격인 ‘남존, 남부’와 ‘여비, 여대’가 결합한 구조이므로, ‘남존녀비, 남부녀대’로 적지 않는다.

한편, 예컨대 ‘신년도, 구년도’ 등은 그 발음 형태가 [신년도, 구ː년도]이며 또 ‘신년-도, 구년-도’로 분석되는 구조이므로, 이 규정이 적용되지 않는다.
.
붙임 3. 둘 이상의 단어로 이루어진 고유 명사를 붙여 쓰는 경우에도, ‘한국 여자 약사회→한국여자약사회’처럼 결합된 각 단어를 두음 법칙에 따라 적는다. 이것은 합성어의 경우에 준하는 형식이다.

제11항한자음 ‘랴, 려, 례, 료, 류, 리’가 단어의 첫머리에 올 적에는, 두음 법칙에 따라 ‘야, 여, 예, 요, 유, 이’로 적는다.(ㄱ을 취하고, ㄴ을 버림.)

예시
양심(良心) 량심 용궁(龍宮) 룡궁
역사(歷史) 력사 유행(流行) 류행
예의(禮儀) 례의 이발(理髮) 리발
다만, 다음과 같은 의존 명사는 본음대로 적는다.
  • 리(里): 몇 리냐?
  • 리(理): 그럴 리가 없다.
[붙임 1] 단어의 첫머리 이외의 경우에는 본음대로 적는다.
  • 개량(改良)
  • 선량(善良)
  • 수력(水力)
  • 협력(協力)
  • 사례(謝禮)
  • 혼례(婚禮)
  • 와룡(臥龍)
  • 쌍룡(雙龍)
  • 하류(下流)
  • 급류(急流)
  • 도리(道理)
  • 진리(眞理)
다만, 모음이나 ‘ㄴ’ 받침 뒤에 이어지는 ‘렬, 률’은 ‘열, 율’로 적는다.(ㄱ을 취하고 ㄴ을 버림.)
예시
나열(羅列) 나렬
치열(齒列) 치렬
비열(卑劣) 비렬
규율(規律) 규률
비율(比率) 비률
실패율(失敗率) 실패률
분열(分裂) 분렬
선열(先烈) 선렬
진열(陳列) 진렬
선율(旋律) 선률
전율(戰慄) 전률
백분율(百分率) 백분률
[붙임 2] 외자로 된 이름을 성에 붙여 쓸 경우에도 본음대로 적을 수 있다.
  • 신립(申砬)
  • 최린(崔麟)
  • 채륜(蔡倫)
  • 하륜(河崙)
[붙임 3] 준말에서 본음으로 소리 나는 것은 본음대로 적는다.
  • 국련(국제 연합)
  • 한시련(한국 시각 장애인 연합회)
[붙임 4] 접두사처럼 쓰이는 한자가 붙어서 된 말이나 합성어에서, 뒷말의 첫소리가 ‘ㄴ’ 또는 ‘ㄹ’ 소리로 나더라도 두음 법칙에 따라 적는다.
  • 역이용
    (逆利用)
  • 연이율
    (年利率)
  • 열역학
    (熱力學)
  • 해외여행
    (海外旅行)
[붙임 5] 둘 이상의 단어로 이루어진 고유 명사를 붙여 쓰는 경우나 십진법에 따라 쓰는 수(數)도 붙임 4에 준하여 적는다.
  • 서울여관
  • 신흥이발관
  • 육천육백육십육
    (六千六百六十六)
해설 본음이 ‘랴, 려, 례, 료, 류, 리’인 한자가 단어 첫머리에 놓일 때는 ‘야, 여, 예, 요, 유, 이’로 적는다.

다만, 의존 명사 ‘량(輛), 리(理, 里, 厘)’ 등은 두음 법칙과 관계없이 본음대로 적는다.
  • 객차(客車) 오십 량(輛)
  • 2푼 5리(厘)
붙임 1.단어 첫머리 이외의 경우는 두음 법칙이 적용되지 않으므로, 본음대로 적는다. 예시어 중 ‘쌍룡(雙龍)’에 대해서는, 각기 하나의 명사로 다루어지는 ‘쌍’(한 쌍, 두 쌍, ……)과 ‘용’이 결합한 구조이므로 ‘쌍용’으로 적어야 한다는 견해도 있었으나, ‘쌍룡’의 ‘쌍’은 수량 단위를 표시하지 않으며, 또 ‘쌍룡’이 하나의 단어로 익어져 쓰이고 있는 것이므로, ‘쌍룡’으로 적기로 하였다.

다만, 모음이나 ‘ㄴ’ 받침 뒤에 결합되는 ‘렬(列,烈,裂,劣), 률(律,率,栗,慄)’은 발음 형태가 [나열, 서ː열, ……]이므로, 관용에 따라 ‘열, 율’로 적는다.
  • 나열
    (羅列)
  • 서열
    (序列)
  • 분열
    (分列)
  • 전열
    (前列)
  • 의열
    (義烈)
  • 치열
    (熾烈)
  • 선열
    (先烈)

  •  
  • 사분오열
    (四分五裂)
  • 균열
    (龜裂)
  • 분열
    (分裂)

  •  
  • 비열
    (卑劣)
  • 우열
    (優劣)
  • 천열
    (賤劣)

  •  
  • 규율
    (規律)
  • 자율
    (自律)
  • 운율
    (韻律)
  • 선율
    (旋律)
  • 비율
    (比率)
  • 이율
    (利率)
  • 백분율
    (百分率)

  •  
  • 외율
    (煨栗)
  • 조율
    (棗栗)
  • 전율
    (戰慄)

  •  
‘율(率)’을 독립적인 단어로 다루어 ‘명중율(命中率), 합격율(合格率)’처럼 적기도 하였으나, ‘율’로 쓰는 것은 모음이나 ‘ㄴ’ 받침 뒤에 국한시켰으므로, ‘명중률, 합격률’로 적어야 한다.

붙임 2. 한 글자(음절)로 된 이름을 성에 붙여 쓰는 경우, 본음대로 적는 것을 허용하였다. 역사적인 인물의 성명에 있어서, 사람들의 발음 형태가 ‘申砬[실립]’, ‘崔麟[최린]’처럼 익어져 있으므로, 표기 형태인 ‘신입, 최인’과 동떨어지기 때문이다.

붙임 3. 둘 이상의 단어로 이루어진 말이 줄어져서 두 개 단어로 인식되지 않는 것은, 뒤 한자의 음을 본음대로 적는다. 이 경우, 뒤의 한자는 하나의 단어가 아니기 때문에, 두음 법칙이 적용되지 않는 것이다.
  • 국제 연합(두 개 단어)→국련(國聯) (두 단어로 인식되지 않음.)
  • 교육 연합회(두 개 단어)→교련(敎聯) (두 단어로 인식되지 않음.)
붙임 4. 전항 붙임 2의 규정과 마찬가지로, 독립성이 있는 단어에 접두사처럼 쓰이는 한자어 형태소가 결합하여 된 단어나, 두 개 단어가 결합하여 된 합성어 (또는 이에 준하는 구조)의 경우, 뒤의 단어에는 두음 법칙이 적용된다.
  • 몰-이해
    (沒理解)
  • 과-인산
    (過燐酸)
  • 가-영수
    (假領收)
  • 등-용문
    (登龍門)
  • 불-이행
    (不履行)
  • 사-육신
    (死六臣)
  • 생-육신
    (生六臣)
  • 선-이자
    (先利子)
  • 소-연방
    (蘇聯邦)
  • 청-요리
    (淸料理)
  • 수학-여행
    (修學旅行)
  • 낙화-유수
    (落花流水)
  • 무실-역행
    (務實力行)
  • 시조-유취
    (時調類聚)

  •  

  •  
그러나 사람들의 발음 습관이 본음의 형태로 굳어져 있는 것은 예외 형식을 인정한다.
  • 미-립자(微粒子)
  • 소-립자(素粒子)
  • 수-류탄(手榴彈)
    <총-유탄(銃榴彈)>
  • 파-렴치(破廉恥)
    <몰-염치(沒廉恥)>
다만, 고유어 뒤에 한자어가 결합한 경우는 뒤의 한자어 형태소가 하나의 단어로 인식되므로, 두음 법칙을 적용하여 적는다.
   .                                      .                                     .                            .
  • 개-연(蓮)
  • 구름-양(量)
    [雲量]
  • 허파숨-양(量)
    [肺活量]
  • 수-용
    [雄龍]
붙임 5. ‘육육삼십육(6×6=36)’ 같은 형식도 이에 준하여 적는다. 다만, ‘오륙도(五六島), 육륙봉(六六峰)’ 등은 ‘오/육, 육/육’처럼 두 단어로 갈라지는 구조가 아니므로, 본음대로 적는다.

제12항한자음 ‘라, 래, 로, 뢰, 루, 르’가 단어의 첫머리에 올 적에는, 두음 법칙에 따라 ‘나, 내, 노, 뇌, 누, 느’로 적는다.(ㄱ을 취하고, ㄴ을 버림.)

예시
낙원(樂園) 락원 뇌성(雷聲) 뢰성
내일(來日) 래일 누각(樓閣) 루각
노인(老人) 로인 능묘(陵墓) 릉묘
[붙임 1] 단어의 첫머리 이외의 경우에는 본음대로 적는다.
  • 쾌락
    (快樂)
  • 극락
    (極樂)
  • 거래
    (去來)
  • 왕래
    (往來)
  • 부로
    (父老)
  • 연로
    (年老)
  • 지뢰
    (地雷)
  • 낙뢰
    (落雷)
  • 고루
    (高樓)
  • 광한루
    (廣寒樓)
  • 동구릉
    (東九陵)
  • 가정란
    (家庭欄)
[붙임 2] 접두사처럼 쓰이는 한자가 붙어서 된 단어는 뒷말을 두음 법칙에 따라 적는다.
  • 내내월
    (來來月)
  • 상노인
    (上老人)
  • 중노동
    (重勞動)
  • 비논리적
    (非論理的)
해설 본음이 ‘라, 래, 로, 뢰, 루, 르’인 한자가 첫머리에 놓일 때는 ‘나, 내, 노, 뇌, 누, 느’로 적는다.

붙임 1. 단어 첫머리 이외의 경우는 두음 법칙이 적용되지 않으므로, 본음대로 적는다. ‘릉(陵)’과 ‘란(欄)’은 독립적으로 사용되기도 한다는 뜻에서 ‘능, 난’으로 써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으나, ‘왕릉(王陵), 정릉(貞陵), 동구릉(東九陵)’처럼 쓰이는 ‘릉’이나, ‘독자란(讀者欄), 비고란(備考欄)’처럼 쓰이는 ‘란’은 한 음절로 된 한자어 형태소로서, 한자어 뒤에 결합할 때에는 통상 하나의 단어로 인식되지 않기 때문에, 본음대로 적기로 한 것이다.
  • 강릉
    (江陵)
  • 태릉
    (泰陵)
  • 서오릉
    (西五陵)

  •  
  • 공란
    (空欄)
  • 답란
    (答欄)
  • 투고란
    (投稿欄)

  •  
                               .               .                        .
다만, 예컨대 ‘어린이-난, 어머니-난, 가십(gossip)-난’과 같이 고유어나 (구미) 외래어 뒤에 결합하는 경우에는, 제11항 붙임 4에서 보인 ‘개-연(蓮), 구름-양(量)’의 경우처럼 두음 법칙을 적용하여 적는다.

붙임 2.접두사처럼 쓰이는 한자어 형태소가 결합하여 된 단어나, 두 개 단어가 결합하여 된 합성어(또는 이에 준하는 구조)의 경우, 뒤의 단어는 두음 법칙에 따라 적는다.
  • 반-나체
    (半裸體)
  • 실-낙원
    (失樂園)
  • 중-노인
    (中老人)
  • 육체-노동
    (肉體勞動)
  • 부화-뇌동
    (附和雷同)
  • 사상-누각
    (砂上樓閣)
  • 평지-낙상
    (平地落傷)

  •  
한편, ‘고랭지(高冷地)’는 ‘표고(標高)가 높고 찬 지방’이란 뜻을 나타내는 단어이므로, ‘고-냉지’로 적지 않고 ‘고랭-지’로 적는 것이다.
표준국어대사전 찾기 우리말 샘 찾기 한국어기초사 찾기
  • 화면확대축소
  • 상세주소 복사
  • 인쇄하기

국어생활종합상담실

가나다전화1599-9979(평일 9~18시)

온라인가나다
  • 국립국어원 옐로아이디@우리말365
  • 국립국어원 트위터@urimal365
  • 국립국어원 페이스북@urimal365
  • 우리말 꿈터
  • 사전정보공개
맨 위로

하단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