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통합검색

검색

주메뉴


좌측메뉴

콘텐츠 영역

현재 본문 위치 : 첫 화면 알림·소식 보도자료
공공기관의 어려운 용어로 막힐 때는 국립국어원으로!

 

 

공공기관의 어려운 용어로 막힐 때는 국립국어원으로! 

 

- 정책용어 상담 지원과 어려운 정책용어 국민 제보 해결에 앞장선다 -

 

   

 국립국어원(원장: 소강춘)은 ‘어려운 정책용어 국민 제보’ 창구를 개편하고 ‘정책용어 상담’ 창구를 새롭게 단장하여 운영하고 있다. 올해 새롭게 운영하는 이 창구들은 공공기관과 국민이 함께 참여하여 공공언어를 개선하는 발판이 되고 있다.

 공무원들이 누구나 알기 쉽게 정책용어를 만들고 싶을 때는 국립국어원의 ‘정책용어 상담’ 게시판을 이용하면 된다. ‘정책용어 상담’ 창구에서 공공기관이 자체적으로 마련한 정책명, 제도명, 사업명 등에 대해 적절성을 검토해 달라고 요청하면, 국립국어원은 해당 용어가 이해하기 쉬운지, 부정적 어감은 없는지 등을 검토하고 부적절할 경우에는 대체어를 제공하는 등의 상담을 한다.

 또한, 일반 국민들이 공공기관의 어려운 용어로 소통에 불편을 느낄 때는 국립국어원의 ‘어려운 정책용어 국민 제보’ 게시판을 이용하여 알리면 된다. 이 게시판에서는 공공기관의 어려운 용어에 대해 개선안도 제보할 수 있다. 국립국어원은 국민들이 제보한 용어를 개선하기 위해 해당 기관에 개선 권고 공문이나 전자우편 발송 등으로 공공기관의 공공 용어 개선을 위한 활동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아무리 좋은 정책을 마련하였더라도 말이 어려워 이해할 수 없다면 정책 효과를 최대로 발휘하기 어려울 것이다. 공공언어가 어려우면 국민과 소통이 막히고 따라서 국민의 불편이 커지게 될 것이다. 공직자들은 쉬운 말로 국민과 소통하고자 더욱 노력하고, 국민은 공공기관의 어려운 정책용어를 발견하면 국립국어원에 알려 공공기관의 언어가 개선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기를 기대한다.

 

[붙임] ‘정책용어 상담’ 창구, ‘어려운 용어 국민 제보’ 창구 접속 방법. 끝.

 

 

이 자료에 대하여 더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국립국어원 공공언어과 학예연구관 김형배(☎ 02-2669-9733)에게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공공누리 저작권 제1유형:출처표시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 기준(공공누리, KOGL) 제1 유형 조건에 따라 저작물의 출처를 구체적으로 표시한 후 이용할 수 있습니다.
표준국어대사전 찾기 우리말 샘 찾기 한국어기초사 찾기
  • 화면확대축소
  • 상세주소 복사
  • 인쇄하기

국어생활종합상담실

가나다전화1599-9979 ※평일 9~12시, 13~18시

온라인가나다
  • 국립국어원 옐로아이디@우리말365
  • 국립국어원 트위터@urimal365
  • 국립국어원 페이스북@urimal365
  • 우리말 꿈터
  • 사전정보공표
맨 위로

하단메뉴